고양·연천·강화 등 14개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모두 음성
고양·연천·강화 등 14개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모두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감염 조사·긴급방역 완료

정부가 고양, 연천, 강화 등 북한 접경지역 14개 시ㆍ군에 대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방역을 완료했다.

또 이들 지역 내 600여 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여부를 조사한 결과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다.

농림축식품부는 지난달 30일 북한이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공식 보고한 이후 강화, 옹진, 연천, 파주, 고양, 포천 등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5∼14일 긴급방역 조치를 벌였다고 16일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들 지역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혈청검사를 한 결과 휴업 중인 23개 농가를 뺀 601개 농가에서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다”며 “특별점검반이 624개 농가를 매일 점검한 결과에서도 의심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매개체로 지목되는 야생멧돼지를 막기 위한 울타리 시설은 624개 농가 가운데 74%인 465곳에서 설치됐다. 나머지 156개 농가에는 조속히 울타리를 설치·보완하도록 안내했다. 이 외에도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매일 전화 예찰을 하고 있으며 전화를 받지 않는 농가에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전국 6천300여개 양돈 농가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했으며, 취약 농가에 대해서는 혈청검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남은 음식물을 먹이는 257개 농가에 대한 혈청검사는 이미 마쳐 모두 음성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방목 사육 양돈농장 35곳과 밀집사육단지 48개 단지 등에 대해서도 혈청검사를 할 방침이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