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민주·한국당 분열될 것… 바른미래, 중간지대 중심 잡아야”
손학규 “민주·한국당 분열될 것… 바른미래, 중간지대 중심 잡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인천 신입당원 교육서 정치구조 변화 준비 강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6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모두 분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전반기 서울·경기·인천 신입당원 교육’에서 “총선을 앞두고 ‘제3당으로 될까, 한국당으로 가야겠다’ 혹은 ‘민주당으로 가야겠다, 합당해야겠다’ 이런 생각들이 자꾸 들 수 있다”며 “정치인들로서는 충분히 있을 수 있지만, 한 번 더 생각해보면 한국당의 미래가 별로 밝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 홍문종 의원(의정부을)을 겨냥, “한국당의 어떤 분이 나가서 친박(친 박근혜)당을 만든다고 하지 않는가. 그쪽은 앞으로 분열과정이 시작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손 대표는 “민주당은 친문(친 문재인) 세력이 똘똘 뭉쳐서 나머지를 다 내쫓으려 할 것이고 거기도 분열세력이 생긴다”며 “그러나 중간지대는 우리가 양극단 대결에서 어떻게 하나로 대안을 모을 수 있지 않느냐 하는 욕구들이 있다. 그 욕구들을 제대로 수렴할 때 우리나라 정치가 바뀌고 정치구조가 바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다음 총선에서 중간지대의 중심을 잡고 다당제의 새로운 정치구조를 만드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서, 우리가 새로운 것들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특히 “(당이) 내분에 골몰하는 듯하지만 이것은 곧 수습될 것이다”면서 “혁신위원회가 만들어지고 이를 통해 우리당의 혁신과 정치구조의 변화, 총선 준비를 해 내면서 제3당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질 것이다. 그것이 바로 제3의 길이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