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로 1억 빠졌다'던 일산 아파트, 실제 하락은 없었다
'3기 신도시로 1억 빠졌다'던 일산 아파트, 실제 하락은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세 아파트 낙폭 500만∼3천만원, 변화 없거나 되레 오른 경우도 여럿
고양·일산 아파트매매지수 하락률, 발표 전 수준으로 축소
일산 신도시 전경. 경기일보DB
일산 신도시 전경. 경기일보DB

3기 신도시로 고양 창릉 지구가 발표된 이후 일산 주요 아파트의 호가가 1억원이나 떨어졌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변화가 미미하거나 오히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그동안 대표적 호가 하락 단지로 언급되던 주요 일산 지역 아파트들 가운데 3기 신도시 발표(5월 7일) 이후 계약된 실제 매매가격이 공개되고 있다.

고양 일산서구 가좌동 가좌마을 7단지 꿈에그린(전용면적 161㎡)은 3기 신도시 발표 뒤 5월 11일 4억9천500만원(15층)에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발표 전 같은 평수 매매가 5억원(4월 27일·20층)과 비교해 500만원 낮은 수준이다.

4월 6일 4억6천만원(84.93㎡·5층)에 거래된 일산동구 마두동 강촌마을(라이프)아파트는 6월 1일 4억3천만원(2층)에 계약됐다. 3천만원 싼 가격이지만 저층(2층) 매물이라는 점에서 직접 비교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같은 동구 백석동 백송마을 대림 아파트(58.74㎡)의 경우 4월 18일 매매가격이 2억7천250만원(10층)이었다가, 5월 13일과 21일 3건의 거래가 2억9천만원(8층), 2억6천800만원(9층), 2억7천500만원(9층)에 성사됐다. 개별 거래에 따라 많게는 1천750만원 올랐거나, 450만원 정도 떨어졌기 때문에 시세 차이가 뚜렷하지 않았다.

오히려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가격이 오른 경우도 있었다.

고양 일산서구 탄현동 두산위브더제니스(120.78㎡)는 4월 1일 8억4천만원(55층)에 거래되다 5월 14일, 17일, 27일에는 각 8억9천100만원(48층), 8억9천100만원(48층), 8억6천500만원(22층)에 계약이 이뤄졌다. 신도시 발표 후 2천500만∼5천100만원 정도 오른 것이다.

일산동구 백석동 일산요진와이시티(84.49㎡)의 매매가는 4월 21일 6억3천700만원(20층)에서 5월 11일 6억7천만원(15층)으로 3천300만원 올랐다.

한국감정원이 조사·분석, 발표하는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 변동률 추이에서도 3기 신도시 발표의 영향은 우려한 만큼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

발표(5월 7일) 직후인 5월 둘째 주 고양 전체 매매가는 직전 주보다 평균 -0.11% 떨어졌다. 이는 발표 전 5월 첫째 주 하락 폭(-0.07%)보다 0.04%포인트(P) 더 높은 것으로, 일산을 포함한 고양 아파트 시장의 매매 심리가 3기 신도시 발표로 다소 위축된 것으로 해석된다.

같은 주(5월 둘째 주) 고양 세부 지역별 하락률은 ▲덕양 -0.06% ▲일산동구 -0.1% ▲일산서구 -0.19%로, 첫째 주 증감률 대비 변동폭은 각 0.03%P, -0.08%P, -0.11%P였다.    

하지만 하락률 자체가 높지 않은 데다, 같은 주 전체 경기도 하락 폭(-0.10%)을 고려하면 고양(-0.11%)만 유독 특별히 더 많이 떨어졌다고 단정하기도 어려운 수치다.

더구나 이후 하락 폭도 줄어드는 추세다. 가장 최근 조사 결과인 6월 둘째 주 고양 아파트 매매지수 증감률(직전주 대비)은 -0.1%로 발표 직전인 4월 다섯째주와 거의 같은 수준이다.

고양·일산 외 부천(중동), 파주(운정), 인천 서구(검단) 등 다른 기존 신도시의 아파트 가격은 3기 신도시 발표를 전후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부천 대장동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됐지만, 부천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는 발표 직후(5월 둘째 주) 직전 주보다 0.02% 하락했다. 일산보다 서울로부터 더 거리가 멀어 논리적으로는 고양 창릉 신도시의 충격이 더 커야 할 파주의 하락률도 0.07% 정도로 이전 추세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같은 기간 인천 서구의 하락 폭(-0.08%)은 직전 주(-0.03%)보다 0.05%P 다소 커졌지만, 6월 둘째 주 현재 하락률이 -0.02%까지 낮아졌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3기 신도시 발표 직후, 특이하게 일산 지역만 집중적으로 ‘공급 증가 부담’ 피해 지역으로 언급되면서 일산 일부 지역의 매매 심리가 실제로 위축되고 호가가 다소 떨어졌을 수는 있다”면서도 “하지만 실제 거래된 가격은 ‘1억 하락’ 등의 소문과는 거리가 있고, 아직 3기 신도시의 준공 시점이 많이 남은 데다 고양·일산 등 교통망 확충 계획도 있어 매매 심리도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