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김정은ㆍ시진핑, 한반도 정세 등 주요 현안 견해일치"
北통신, “김정은ㆍ시진핑, 한반도 정세 등 주요 현안 견해일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 마지막날인 21일 오찬에서 한반도 정세 등 주요 현안에 대한 견해일치를 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두 정상이 전날 금수산영빈관 장미원에서 열린 오찬에서 “조중(북중)외교관계 설정 70돌을 맞는 올해를 더욱 뜻깊게 장식하고 조중친선 관계에서 보다 큰 만족감을 가질 수 있도록 협동을 강화해나가기 위한 일련의 계획들과 조선반도 정세를 긍정적으로 추동해나가기 위한 토의를 계속했다”고 밝혔다.

또 두 정상이 그동안 5차례 만남을 통해 “서로에 대한 이해를 깊이 하고 중요한 문제들에서 견해일치를 이룩했으며 동지적 신뢰를 두터이 하고 남다른 친분 관계를 맺은 데 대해 언급하고 앞으로도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두 당, 두 나라 친선관계를 훌륭히 계승하고 빛내어 나갈 의지를 피력하시었다”고 전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비핵화와 미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통신은 별도 기사에서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서 시 주석 부부를 환송하고, 도착 때와 같이 평양시민들이 연도 환송을 한 소식을 다뤘다. 환송식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리만건ㆍ리수용ㆍ최휘ㆍ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 그리고 김수길 총정치국장ㆍ리영길 총참모장ㆍ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군 수뇌 3인방도 모두 나왔다.

통신은 시 주석의 이번 방북을 통해 “조중친선의 훌륭하고 위대한 역사와 전통을 계승해 자주와 정의를 위한 투쟁의 길에서 굳게 손잡고 나가시려는 조중 최고영도자 동지들의 확고부동한 의지를 내외에 힘있게 과시했다”고 평가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