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서 의장국 日아베와 '조우'
文대통령,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서 의장국 日아베와 '조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수하고 기념촬영…개별 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불투명
기념촬영서 文대통령은 앞줄에 위치, 바로 옆에 시진핑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大阪)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텍스 오사카에서 개막식을 앞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조우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개막 직전 공식 환영식이 열린 회의장 입구에 마련된 기념촬영 장소에서 아베 총리와 만나 악수를 나누고 사진을 찍었다.

일본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어서 아베 총리는 촬영장소에 대기하다 입장하는 모든 정상과 개별적으로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이 이런 형식으로 아베 총리와 잠시 조우한 것은 예상된 것이지만, 일제 강제노역 문제 등 한일 간 갈등으로 별도 양자 회담조차 잡지 못한 상황이어서 두 정상의 만남 자체만으로 이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서로 미소를 띤 채 악수한 뒤 기념촬영을 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손짓으로 문 대통령을 안내하는 포즈를 취하며 두 정상은 헤어졌다.

문 대통령은 29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중국·러시아 등 모두 8개국 정상과 회담을 잡았지만, 한일정상회담은 사실상 무산된 상황이다.

다만 정상회의 도중 자리를 옮겨 잠시 만나는 풀 어사이드(pull aside·약식회담) 형식으로라도 두 정상이 만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문 대통령은 당초 7개국 정상과 회동할 예정이었지만 이날 오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회담이 추가됐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아베 총리와 5차례 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작년 9월 뉴욕 유엔총회 참석 계기에 마지막 회동을 했었다.

이어 정상들은 단체 기념촬영을 하면서 공식 환영식을 마무리했다.

단체 기념촬영에서 아베 총리가 맨 앞줄 중앙에 위치한 가운데 그 양옆으로 지난 정상회의 개최국이었던 아르헨티나의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과 차기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자리 잡았다.

마크리 대통령 좌측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문 대통령 순이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