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 판문점에서 사상 첫 정상회담
남·북·미 정상, 판문점에서 사상 첫 정상회담
  •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 입력   2019. 06. 30   오후 3 : 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

이날 판문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맞이하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북측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북미 정상은 군사분계선 위에서 악수를 나눴고,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잠시 월경을 했다.

기념사진을 촬영한 북미 양측은 악수를 나눈 뒤 다시 남측으로 이동, 함께 군사분계선 남측으로 넘어왔다.

이어 자유의집에서 대기하던 문 대통령이 현장에 나오면서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의 만남이 성사됐다.  

김 위원장은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라며 "좋지않은 과거 청산하고 좋은 앞날을 개척하는 남다른 용단"이라고 말했다.

남북미 정상은 자유의집으로 이동해 만남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