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 ‘경기 교통혁명’ 31개 시·군 힘 모은다
[道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 ‘경기 교통혁명’ 31개 시·군 힘 모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선 연장·여주~원주전철 복선화 등 9개 공동 안건 채택
재정분권·복지대타협 협력 도민들 삶의 질 향상 다짐
▲ 18일 용인시민체육공원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년 하반기 도-시군 정책협력위원회’ 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안병용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의정부시장) 및 도내 31개 시장ㆍ군수(부단체장) 등이 ‘공정’의 가치공유 실현을 위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형민기자
▲ 18일 용인시민체육공원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년 하반기 도-시군 정책협력위원회’ 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안병용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의정부시장) 및 도내 31개 시장ㆍ군수(부단체장) 등이 ‘공정’의 가치공유 실현을 위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형민기자

분당선을 기흥에서 동탄ㆍ오산까지 연장하고, 여주~원주전철을 복선화하는 등 경기지역 교통 혁명을 위해 31개 시ㆍ군이 손을 맞잡았다. 시ㆍ군은 이 같은 공동 안건 9개에 힘을 모으는 한편 재정 분권ㆍ복지 대타협을 위해 정부와 소통, 1천300만 도민 삶의 질을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18일 용인 시민체육공원에서 ‘민선 7기 제5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같은 날 오후 열린 ‘2019년 하반기 도-시ㆍ군 정책협력위원회’에 앞서 시ㆍ군 간 의견 공유 및 공동 안건을 최종 결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의회는 이번 회의를 통해 법령 개선 2건, 중앙 건의 3건, 제도 개선 3건, 경기도 건의 1건 등 9건을 모두 만장일치로 공동 안건으로 채택했다. 주요 안건을 보면 오산시가 제안한 ‘분당선 노선 연장(기흥~동탄~오산)’이 있다. 이는 현재 운영 중인 분당선(오리~수원)을 기흥역에서 동탄 2신도시, 오산까지 연장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 1조 2천915억여 원이며, 해당 구간(기흥~동탄2~오산대역~세교지구~오산역) 길이는 18.45㎞다.

오산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해당 사업이 사전타당성 조사용역까지 착수했으나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기초지자체로서 추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시ㆍ군 전반적으로 해당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를 적극 추진하자고 건의했다.

여주~원주 복선전철 위치도
여주~원주 복선전철 위치도

이어 ‘여주~원주전철 복선화 및 강천역 신설’도 여주시의 제안으로 공동 안건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안건은 여주시 교동(여주역)에서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서원주역)을 잇는 여주~원주 전철이 현재 단선으로 기본 설계, 향후 병목현상이 우려되기 때문에 마련됐다. 또 여주~원주 구간 내 정거장이 없어 교통 취약 문제도 지적, 강천역 신설도 호소했다. 최근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타 통과라는 호재를 입은 이번 사업은 시ㆍ군의 지지 속에서 동서철도(송도~강릉) 네트워크 연결 완성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게 됐다.

나머지 7개 안건은 △용인시 기흥구 분구 추진(인구 100만 대도시의 행정 효율성 접근) △택지개발지구 신설학교 개교시기 개선(고양 삼송ㆍ지축지구 등) △공공주택지구 송전탑 지중화 대책(시흥 장현지구 내 LH와의 문제)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 분리 설치 등이다.

이와 함께 협의회는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핵심 사업 2건을 동시에 논의했다. 시장ㆍ군수들은 정부의 재정 분권에서 기초지자체의 역할 강화, 지방자체 복지사업을 총 점검하는 복지 대타협의 원활한 진행을 각각 강조했다.

한편 민선 7기 제6차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는 오는 10월 이천에서 열린다. 이천은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와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를 연계, 경기도가 하나 되는 자리로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