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없는 강경 대치… 오늘 3당 원내대표 회동 관심
출구없는 강경 대치… 오늘 3당 원내대표 회동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추경 할 때까지 기다릴 것” vs 한국 “정경두 해임안 수용”
여야 서로 ‘네 탓 공방’만 지속… 의사일정 합의 여부도 불투명

6월 임시국회를 ‘빈손’으로 마무리한 여야가 휴일인 21일에도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갔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2일 문희상 국회의장(의정부갑) 주재로 회동할 예정이지만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대한 시각차가 극명한 상황이어서 난항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요구하고 있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등을 ‘소모적인 협상’으로 규정,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국회의장 주재 정례회동에서 추경 처리를 위한 결론이 나와야 한다”며 “만약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한국당의 반복적인 정쟁에 매여 의사일정 합의에 시간을 소모하느니 한국당이 추경을 처리할 때까지 기다리면서 할 수 있는 일부터 착실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강 대 강 대치를 원한다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수단도 꽤 많이 있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당은 6월 임시국회가 성과 없이 막을 내린 책임을 민주당으로 돌렸다. 또 민주당이 정 장관 해임건의안이나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추경 처리 등 의사일정에 합의하지 않겠다고 맞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을 겨냥, “결국 또 들고나온 것이 추경 탓, 야당 탓이냐”며 “일본 통상보복 조치라는 국가 위기마저도 추경 압박을 위해 활용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수십 배, 수백 배 가치 있는 규제 완화,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에는 무관심하면서 생색용 1천200억 원, 3천억 원으로 일본 통상보복 위기가 극복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바른미래당도 국회 파행의 책임이 민주당에 있다며 한국당 지원 사격에 나섰다. 바른미래당의 경우 이번 주 중 원포인트 국회를 열고 정 장관 해임건의안과 추경을 일괄 처리하자는 입장을 여야 물밑 교섭을 통해 제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이 국방부 장관 해임안이나 국정조사를 거부하면서 본회의까지 무산시킨 것은 ‘자리’가 ‘민생’보다 먼저라는 본색을 드러낸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민주당은 집권 여당인 만큼 추경 처리에 대한 책임성,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