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영통 한달 만에 또 악취… 이번에도 난방공사 탓?
수원 영통 한달 만에 또 악취… 이번에도 난방공사 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시운전 기간과 겹쳐” 민원 수십건
난방公 “매년 실시… 오염 수치도 정상”

한국지역난방공사 수원지부가 기름탱크 청소과정에서 대기로 화학물질을 배출, 악취가 발생해 논란(본보 6월 14일자 5면)을 빚은 가운데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같은 지역에서 또다시 악취가 발생,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이번에도 악취의 원인으로 난방공사를 지목하고 있지만 공사 측은 이번 악취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22일 한국지역난방공사 수원지부에 따르면 지역난방공사는 최근 보일러 부품을 교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시운전을 실시했다.

이런 가운데 시운전이 진행됐던 10일부터 12일까지 난방공사 수원지부 관할 구청인 영통구청과 인근 소방서에 악취 관련 민원이 수십 건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은 악취의 원인으로 지역난방공사를 지목하고 있다. 난방공사의 보일러 시운전 기간과 악취가 발생한 시기가 겹치기 때문이다. 특히 지역난방공사 수원지부는 지난달 기름탱크 작업 중 화학물질을 대기로 배출해 악취를 유발시킨 사례가 있어 주민들은 이번에도 난방공사에서 악취를 발생시킨 것 아니냐는 강한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인근 주민 A씨는 “지역난방공사에서 악취를 유발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았는데 또다시 악취가 발생했고, 당시에도 지금과 같이 무엇인가 타는 듯한 냄새가 났다”며 “악취가 계속 발생할 경우 주민들이 단체행동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지역난방공사는 이번 악취는 자신들과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수원지부 관계자는 “보일러 점검 및 시운전 작업은 매년 실시하는 작업이고 한 번도 문제가 발생했던 적이 없다. 또 난방 사용이 급증하는 겨울철에는 상시 가동되지만 악취가 발생한 적은 없다”며 “만약 비정상적으로 오염물질이 배출됐다면 굴뚝자동측정기기(TMS)에 이상이 포착됐어야 하지만 작업 중 TMS 수치도 정상이었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