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가족사진이 뭐길래?…'철파엠'서 언급 "재밌는 콘셉트"
다비치 가족사진이 뭐길래?…'철파엠'서 언급 "재밌는 콘셉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경이 언급한 '다비치 가족사진'. 강민경 이해리 인스타그램
강민경이 언급한 '다비치 가족사진'. 강민경 이해리 인스타그램

여성듀오 다비치가 '철파엠'에서 반려견과 함께 찍은 가족사진을 언급했다.

강민경은 21일 방송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서 "어제도 퇴근해서 들어가니까 반려견이 달려와 와락 안기는데 누가 날 이렇게 온몸으로 반겨줄까 싶어서 행복했다"라며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어 "민경 씨네 휴지랑 해리 씨네 감자랑 가족사진 찍은 것 보고 이거다 싶어서 친구네 반려견과 우리집 반려견이랑 가족사진 찍기로 했다"는 사연을 읽은 강민경은 "그 가족사진 보고 그런 식으로 찍는 분들 되게 많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강민경은 "저희가 재미있는 콘셉트로 찍지 않았냐"고 물었고, 이해리는 "저희가 굉장히 노력을 많이 했다. 옷도 직접 사러 가고"라고 설명했다.

강민경은 "재미있었다. 궁금하신 분들은 인터넷에 '다비치 가족사진' 검색하보면 나온다"고 말했고, 현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다비치 가족사진'이 등장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편, 다비치는 휴가를 떠난 DJ 김영철을 대신해 '철파엠'의 스페셜 DJ를 맡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