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마블 떠난다…디즈니-소니 수익 분배 협상 결렬
스파이더맨, 마블 떠난다…디즈니-소니 수익 분배 협상 결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포스터. 소니 픽쳐스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포스터. 소니 픽쳐스

스파이더맨을 더 이상 마블 시리즈에서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

20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디즈니와 소니픽처스 간 수익 분배 협상이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스파이더맨' 3편과 4편은 소니가 자체적으로 제작할 예정이다.

당초 디즈니는 영화 수익을 모두 가져가는 소니와의 계약이 공평하지 않다고 보고 이를 개선하고자 협상을 벌였다. 디즈니는 투자와 수익 모두 50%씩 나누자고 제안했고, 소니는 현재 조건인 5%를 유지할 것을 제안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특히 소니의 톰 로스먼과 톰 빈치케라가 소니의 가장 큰 프랜차이즈를 디즈니와 공유하고 싶어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마블 스튜디오의 사장인 케빈 파이기는 "더는 소니의 '스파이더맨' 시리즈 제작을 하지 않을 계획이다. 디즈니와 소니 픽처스가 새로운 계약에 합의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 역시 마블 영화에 출연하지 않는다"고 알렸다.

한편, 지난 7월 개봉한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글로벌 흥행 수익 11억900만 달러(약 1조347억 원)를 거뒀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