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대기환경청, 소규모사업장 대기방지시설 설치비 90% 보조금 지원
수도권대기환경청, 소규모사업장 대기방지시설 설치비 90% 보조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올해 추경예산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수도권에 861억 원을 투입, 중소기업 등에 대기방지시설 설치비의 90%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중소기업 약 900개를 지원할 수 있는 규모다. 특히, 지금까지는 방지시설을 설치하는데 환경개선자금으로 융자지원을 해왔으나 보조금을 지원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전국 대기배출사업장 5만 6천584개소 중 소규모 사업장이 92%(5만 2천221개소)를 차지하나 대부분 영세해 방지시설 개선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특히, 수도권에는 2만 4천37개소의 대기배출사업장이 소재하고 있어 개선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내년부터 먼지와 질소산화물 등의 배출허용기준이 약 30% 강화됨에 따라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방지시설 설치(교체)비용을 대폭 지원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았다.

보조금 지원대상은 중소기업과 중소기업협동조합, 비영리법인단체 등이다. 다만, 3년 이내에 설치하였거나 5년 이내에 예산을 지원받은 방지시설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10년 이상의 노후 방지시설과 사업장 밀집지역에 소재한 사업장 등에 대해서는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대상에 선정되면 방지시설 설치비의 90%를 보조금(국비 50%ㆍ지방비 40%) 지원받고 나머지 10%만 자부담해 설치할 수 있다. 지원금액은 시설별로 최대 4억~5억 원의 한도 내에서 방지시설의 종류별ㆍ시설용량별로 차등지원한다.

지원대상 사업장 공모는 이르면 9월부터 지자체별로 소정의 절차에 따라 추진할 예정이다.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이 최소한의 비용부담으로 환경시설을 개선할 수 있는 기회다”며 “그동안 환경투자에 어려움을 겪어온 중소기업이 참여해 노후된 환경시설을 개선하고 미세먼지도 저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