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우 사과…"욕설 바지 논란, 인지하지 못했다"
하현우 사과…"욕설 바지 논란, 인지하지 못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현우 인스타그램
하현우 인스타그램

밴드 국카스텐의 보컬 하현우가 욕설 적힌 바지를 입은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하현우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 있었다"며 사과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미처 바지에 쓰여 있던 글씨를 인지하지 못했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유념하겠다. 혹시 공연을 보다 불편하신 분들 계셨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이날 하현우는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컬러 오브 스테이지' 공연에 참여했다. 문제는 그가 공연 중 입은 바지에 'B****'라는 욕설이 담긴 문구가 적혀 있어 논란이 일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