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호소…"로힝야 난민들에 대한 관심, 큰 도움돼"
정우성 호소…"로힝야 난민들에 대한 관심, 큰 도움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우성이 로힝야 난민들의 고통을 호소했다. 정우성 인스타그램
배우 정우성이 로힝야 난민들의 고통을 호소했다. 정우성 인스타그램

배우 정우성이 로힝야 난민들의 고통을 호소했다.

정우성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7년 발생한 폭력사태를 언급하며 로힝야 냔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그는 "2017년 발생한 폭력사태로 수십만 명의 로힝야 족이 강제로 미얀마를 떠나야 했다"며 "저는 2019년 유엔난민기구의 친선대사 자격으로 방글라데시를 재방문했고 고통이 2년째 계속되고 있는 중에도 아이들은 제게 밝은 웃음과, 자신들의 총명하고 창의적인 생각들을 나누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들의 이러한 낙천적인 의지에 저는 늘 큰 감동을 받는다.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로힝야 난민들에게 여러분의 관심은 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우성은 지난 2014년 5월부터 유엔(UN) 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 중이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