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도티 소속사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어떤 곳?
유병재·도티 소속사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어떤 곳?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전지적참견시점' 방송화면
mbc'전지적참견시점' 방송화면

유명 키즈 크리에이터 도티와 방송인 유병재와 같은 소속사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샌드박스네트워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도티가 출연한 가운데 매니저로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이 등장했다.

유규선은 “병재가 도티 회사로 들어갔다. 도티님도 방송 활동을 하는데 매니지먼트 인원이 없어서 제가 좀 챙겨야할 것 같아서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유병재와 그의 매니저 유규선은 지난 6월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유병재 측은 “고심 끝에, 아티스트들이 중심이 되는 자유분방한 분위기 속에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젊은 스타트업인 샌드박스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게 의미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구글 출신의 이필성 대표와 도티가 지난 2015년 창업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도티를 비롯해 풍월량, 장삐쭈, 흔한남매 등 260팀 이상의 크리에이터 그룹이 속해 있다.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당시 구성원들이 주로 플레이했던 샌드박스 게임인 마인크래프트처럼 크리에이터들이 좀 더 자유로운 환경에서 일할 수 있기를 바라며 지은 이름으로 알려졌다.

도티는 크리에이터 겸 대표로 활동하다가 효율적인 일처리를 위해 공동 창업자인 이필성에게 대표직을 넘겨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