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유재석X조세호, 김광선 복싱 금메달리스트와 깜짝 만남
'유퀴즈' 유재석X조세호, 김광선 복싱 금메달리스트와 깜짝 만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과 조세호가 88년 올림빅 김광선 복싱 금메달리스트와 만난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과 조세호가 88년 올림빅 김광선 복싱 금메달리스트와 만난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과 조세호가 88년 올림빅 김광선 복싱 금메달리스트와 만난다.

17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 유재석과 조세호는 동대문구 회기동으로 사람여행을 떠난다.

이날 6개의 대학교가 모여 있는 동네에 도착한 유재석은 "회기동, 청량리 이 동네가 제가 한발 한발 딛으며 놀러 다닌 곳"이라고 소개하며 이날 촬영에 임했다.

골목을 걸어 다니다 만난 첫 번째 만남은 미디어커뮤니케이션 학과에 재학 중인 신입생. 작년까지만 해도 고등학생이었다는 그녀는 고등학생과 대학생의 차이와 고등학생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느낄 때, 대학 생활의 낭만 등 솔직한 토크를 이어갔다.

또 미래 직업으로 예능PD를 꿈꾸고 있다는 그녀가 '유퀴즈' 프로그램의 매력과 훗날 만들고 싶은 프로그램에 대해 털어놓자 유재석은 "이 시대에 필요한 분"이라며 "이런 분들이 와서 예능 스펙트럼이 넓어져야 한다"고 극찬하기도 해 그 내용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 다음으로는 사회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복학생을 만난다. 바쁘게 걸어가는 모습과 복장만으로도 그가 복학생임을 직감적으로 느낀 두 사람은 그에게 본인이 복학생일 때와 복학생이기 이전에 복학생을 바라보던 느낌이 어떻게 다른지 물으며 그 답변에 박장대소를 터뜨리기도 했다.

또 현재 전공을 선택한 이유와 본인이 생각하는 바람직한 교육제도 등을 허심탄회하게 들어본다. 그가 말하는 내용 중간중간마다 복학생만의 여유와 '복학생 개그'가 나오자 유재석과 조세호는 그 매력에 빠져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꽃을 피웠다는 후문.

이어 골목에서 두 사람을 가족처럼 크게 반겨준 이는 바로 88년 올림픽 당시부터 자신의 주택에서 32년째 원룸을 운영하시는 사장님. 마당을 들어서던 유재석과 조세호는 갑자기 "숟가락 가지고 다니더만. 우리 집에는 대접할 게 없다"고 타프로그램과 헷갈려 하시는 할머니의 말씀에 잠시 당황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또 오랜 기간 숙박업을 해오신 할머니가 느낀 예전 학생들과 지금 학생들의 차이점부터 최근 학생들의 원룸 이용현황 등 폭넓은 대화를 통해 현세대들의 생활상을 색다른 관점에서 들어 볼 수 있을 예정이다.

한편, 점심 식사 후 동네를 걷던 유재서과 조세호가 발견한 것은 바로 '김광선 복싱 교실'. 간판 이름 석자를 보고 홀린 듯이 복싱체육관에 들어선 두 사람은 예상대로 88년 서울 올림픽 복싱 금메달리스트의 주역 김광선 관장님을 만나게 된다.

날아다니는 파리와 벌을 다 떨어뜨릴 만한 리즈 시절 복싱 실력은 물론 선수 생활할 때와 체육관 운영할 때의 차이점, 1일차부터 5주차에 이르기까지의 운동 스케줄과 식이요법 등 다양한 토크와 관록 가득한 시범에 두 사람은 감탄하며 박수세례로 화답했다.

특히 그곳에서 복싱을 1년째 배우고 있다는 5학년 학생과 관장님의 티키타카는 시트콤만큼이나 코믹한 상황을 만들어내며 안방극장에 재미를 배가시킬 전망이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스웨덴어학과에 재학 중인 남학생이 여자친구를 사귀게 된 깜짝 놀랄만한 계기부터 예술종합학교 연희과 학생들이 악기 없이도 펼치는 신명 나는 완벽 퍼포먼스, 음악 하는 이발사 자기님이 전하는 안타까운 스토리까지 이어질 계획이다.

'유 퀴즈 온 더 블럭'는 오늘(1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