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32Kg 감량…"살 빠져 너무 행복"
유재환, 32Kg 감량…"살 빠져 너무 행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적 참교 시점' 유재환이 체중 32kg을 감량 후 태도가 달라진 이유를 설명했다. 방송 캡처
'전지적 참교 시점' 유재환이 체중 32kg을 감량 후 태도가 달라진 이유를 설명했다. 방송 캡처

유재환이 체중 32kg을 감량 후 태도가 달라진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32kg을 감량하고 새 인생을 살고 싶은 유재환과 생애 첫 화장품 광고에 도전하는 오대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환은 "4개월 동안 32kg 감량했다. 방송은 처음 여기에 제 모습을 봤다. 살이 빠져서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유병재가 "왜 이렇게 차분해졌냐?"고 묻자 유재환은 "살을 빼니까, 기초대사량이 낮아졌다. 그 중 하나가 기분이 업된 것도 낮춘다. 그것도 에너지를 쓰는 거니까"라고 설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신봉선은 "왜 이렇게 건방져 보이지?"라며 "살 빠지고 연예인병 걸린 거 아니냐?"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유재환 "(다이어트 후) 연예인 병은 아니지만 내가 이야기할 때 내 말에 집중해주는 게 너무 좋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양세형은 "내가 봤을 때 자신감인 것 같은게, 전에도 집중하는 것도 똑같았다. 본인이 바뀐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재환은 "맞아요 다들 너무 좋은 사람들이었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