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어드립니다’ ‘책덕후’ 문가영, “군주론 읽고 위안받았다”
‘책 읽어드립니다’ ‘책덕후’ 문가영, “군주론 읽고 위안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방송화면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방송화면

문가영이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을 읽고 위안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8일 방송된 tvN ‘요즘 책방: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독재자들의 교본’으로 알려진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군주론’은 이상적인 군주의 모습에 대해 설파한 책으로 16세기 금서로 지정된 문제작이자 히틀러와 무솔리니가 사랑한 독재자의 책으로 유명하다. 세계에서 성경 다음으로 널리 읽힌 책이자 하버드와 MIT의 필독서, 타임지와 뉴스위크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대 도서이기도 하다.

이날 방송에서 문가영은 “마키아벨리가 친숙하다”면서 “대학 때 연극영화과 수업에서 마키아벨리의 ‘만드라골라’를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외국에서 태어났지 않냐”며 “마키아벨리즘, 마키아벨리안이라는 단어를 많이 쓴다”고 말했다.

‘군주는 인색하고 두려움을 줘야 하고 약속을 어겨야 한다’ 등의 구절에 대해 문가영은 “어릴 때부터 아역배우로 사회생활을 하며 착한 아이 콤플렉스를 가지기도 했다. 그래서 조금은 나빠도 된다는 문장이 위로가 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또 “‘군주론’을 왜 읽어야 하나 끊임없이 고민했다. 읽으면서 잔인하기도 기분 나쁜 문장도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모든 국민이 군주인 시대이기 때문에 ‘군주론’이 국민들의 지침서가 될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