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국제자매결연도시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시 대표단'…"수원시 선진정책 연구해 시정에 접목하겠다"
수원 국제자매결연도시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시 대표단'…"수원시 선진정책 연구해 시정에 접목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 국제자매결연도시인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시 대표단이 최근 수원시를 방문해 정책 연수를 했다.

지난 16일부터 18일 양일간 시를 방문한 대표단은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첨단기술), 행궁동 생태마을(주민 참여), 팔달노인복지센터(노인 복지), 자원회수시설(폐기물 처리), 광교생태환경체험교육관(시민 대상 환경교육), 수원월드컵경기장(시설 운영) 등을 둘러봤다. 대표단은 블라디미르 A. 판노프(Vladimir Panov) 니즈니노브고로드시장을 비롯해 IT 기술담당 부시장 등 6명으로 꾸려졌다.

대표단은 지난 18일 염태영 수원시장 집무실에서 두 도시의 교류ㆍ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염태영 시장과 판노프 시장은 14년 동안 이어진 우호 관계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특히 정책 교류·협력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자며 뜻을 같이했다.

염 시장은 “우리 시는 환경ㆍ첨단기술ㆍ복지ㆍ주민참여 등 여러 정책을 선도하는 도시”라며 “우리 시의 선진정책이 니즈니노브고로드시 시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폭넓은 교류·협력으로 함께 성장하며 우정을 이어나가자”고 덧붙였다.

판노프 시장은 “우리 시의 정책 연수 요청 사항을 반영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수원시의 선진 사례를 연구해 시정에 접목하고 싶다”고 말했다.

니즈니노브고로드시 대표단은 또 이날 오후 수원컨벤션센터를 방문해 ‘2019 경기과학축전&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를 참관한 후 화성행궁 등을 시찰했다.

한편, 2005년 6월 수원시와 자매결연한 니즈니노브고로드시는 인구 125만 명의 대도시다. 러시아의 대문호 막심 고리키(Maxim Gorky, 1868~1936)의 고향이자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 스웨덴 경기가 열린 곳이다. 자매결연 후 활발하게 교류ㆍ협력하고 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