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기안전문화 수원시민안전 119페스티벌] 화재·차량전복 생생한 체험… 세살 안전 여든까지
[2019 경기안전문화 수원시민안전 119페스티벌] 화재·차량전복 생생한 체험… 세살 안전 여든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주관·경기일보 후원
수원컨벤션센터서 이틀간 4천여명 참여
재난·전시·홍보 등 안전상식 뜨거운 호응
‘2019 경기안전문화 수원시민안전 119페스티벌’ 행사가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4천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경기도와 수원시가 주최•주관하고‚ 경기일보 후원으로 열린 이번 축제에는 화재‚ 지진‚ 교통사고 등 다양한 체험관 및 학습관이 마련돼 시민들에게 각종 사고에 대비할 수 있는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김시범ㆍ윤원규기자
‘2019 경기안전문화 수원시민안전 119페스티벌’ 행사가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4천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경기도와 수원시가 주최•주관하고‚ 경기일보 후원으로 열린 이번 축제에는 화재‚ 지진‚ 교통사고 등 다양한 체험관 및 학습관이 마련돼 시민들에게 각종 사고에 대비할 수 있는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김시범ㆍ윤원규기자

지난 18일 오전 10시30분께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6회 수원시민 안전체험 한마당’ 한편에 마련된 심폐소생술체험관에는 대여섯 살 꼬마 아이들이 자기 몸통보다 큰 실습용 더미(인체 모형)와 씨름 중이었다. 아이들은 능수능란한 입담을 가진 ㈔한국아동청소년안전교육협회 관계자의 시범을 지켜본 뒤 너나 할 것 없이 심폐소생술을 연습했다. 협회 측이 가져온 10여 개의 실습용 더미 위에 고사리 같은 손을 얹은 아이들은 연신 얼굴에 웃음꽃을 피우며 심폐소생술을 체험했다. 심폐소생술 체험에 나선 김지후군(6)은 “(실습용 더미에) 손을 놓고 꾹꾹 눌러봤는데 신기하고 재밌었다”며 “다음에 또 오고 싶다”고 미소지었다.

실생활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반드시 알아야 할 안전상식을 알려주는 ‘제6회 수원시민 안전체험 한마당’이 수원시민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막을 내렸다.

수원시가 주관하고 본보가 후원한 안전체험 한마당은 지난 18일부터 19일 양일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렸으며, 4천여 명에 달하는 시민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매년 재난 대응과 안전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는 상황에서 안전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행사장을 찾은 염태영 수원시장‚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등 내빈이 소방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행사장을 찾은 염태영 수원시장‚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등 내빈이 소방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시민들은 체험 위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통해 각종 상황을 체험하고, 이를 통해 안전의식을 재확립하는 등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 이날 행사는 ▲화재안전 ▲재난안전 ▲생활안전 ▲교통안전 ▲전시ㆍ홍보관 등 총 5개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기획, 시민들을 위한 ‘소통의 장’을 제공했다.

이 가운데 연기미로 체험과 교통사고 차량전복ㆍ전방추돌체험, 가상음주체험 등의 체험 부스들이 시민들로부터 눈길을 끌었다.

시 관계자는 “시민안전 페스티벌이 ‘안전, 안심, 안정’의 3안 도시를 표방하는 수원시의 대표적인 안전문화축제로 자리 잡았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수원시민 누구나 안전하고 행복한 수원을 만들어 나가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4년부터 매년 치러지는 안전체험 한마당은 경기일보가 수원시와 함께 시민 누구나 체험과 참여를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재난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대응 능력을 높이고자 기획됐다. 특히 지진체험, 고층피난체험, 안전벨트체험, 연기미로 체험, 소화기체험 등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생활 안전 체험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진행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응급환자 심폐소생술을 체험하고 있는 학생들.
응급환자 심폐소생술을 체험하고 있는 학생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