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세계화장실협회, 몽골 울란바토르 '수원화장실' 건립
수원시-세계화장실협회, 몽골 울란바토르 '수원화장실' 건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와 세계화장실협회(회장 염태영 수원시장)가 몽골 울란바토르에 ‘수원화장실’을 건립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8일 김영철 WTA(세계화장실협회) 사무총장과 브얌바 몽골도로협회장, 에르덴바타르 몽골 투브 아이막 에르덴 솜 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원화장실’ 준공식을 개최했다.

몽골 울란바토르 칭기즈칸 동상 근처에 있는 수원화장실은 전체면적 68.9㎡로 남ㆍ여 화장실, 장애인용 화장실 등을 갖췄다. 여자 화장실에는 대변기 5개ㆍ세면대 3개ㆍ수유실 1개, 남자 화장실에는 대변기 4개ㆍ소변기 3개ㆍ세면대 2개가 있다.

장애인용 화장실(2개)에는 대변기와 세면대가 각각 1개씩 설치됐다.

▲ 몽골 울란바토르에 _수원화장실_ 건립 2

수원화장실은 몽골의 튜브 아이막(道) 에르덴솜(郡)이 화장실 부지를 제공하고, 몽골도로협회가 관정(管井)·전기 설치 등을 지원했다. 올해 6월 공사를 시작해 5개월 만에 완공했다.

김영철 사무총장은 “울란바토르를 찾는 관광객들이 한결 편리하게 화장실을 이용하길 바란다”며 “수원화장실 건립이 몽골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브얌바 몽골도로협회장은 “수원시와 세계화장실협회의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드린다”면서 “깔끔하게 관리해 화장실이 생활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2007년 설립된 WTA는 2008~2009년 가나, 케냐, 라오스 등 아프리카ㆍ아시아 9개국(12개소) 공중화장실 건립 지원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16개국 33개소에 공중화장실을 건립했다. 울란바토르 화장실이 34번째 화장실이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