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주년 경찰의 날 맞아 민갑룡 경찰청장 "국민 책임 다하는 수사기관 거듭나겠다"
제74주년 경찰의 날 맞아 민갑룡 경찰청장 "국민 책임 다하는 수사기관 거듭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4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이 열린 21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송도컨벤시아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민갑룡 경찰청장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제74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이 열린 21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송도컨벤시아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민갑룡 경찰청장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지난 과오를 진지하게 성찰하고,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국민에게 책임을 다하는 수사기관으로 거듭나겠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1일 오전 인천 송도 컨벤시아 야외마당에서 열린 ‘제74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는 ‘제복 입은 시민’이 되겠다”며 “더 많은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공동체와 힘을 합쳐 빈틈없이 두터운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마트치안’을 실현해 전 세계에 ‘케이-캅’(K-cop)의 바람을 일으켜 ‘치안 한류’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과 함께하는 스마트치안, 세계와 함께하는 치안 한류’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기념식에는 민 청장을 비롯한 경찰 관계자와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각계 인사 1천여 명이 참석했다. ‘2019 서울 국제경찰청장 회의’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중국, 러시아, 독일, 앙골라 등 29개국 치안 총수들도 함께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축사에서 “검경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제가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다. 국회가 조속히 입법을 매듭지어 주시기 바란다”며 “그리하여 경찰이 중립성, 독립성, 전문성을 갖추고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는 선진 경찰로 발전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이어 “검찰과 경찰이 법을 누구에게나 엄정하고 공정하게 집행해야 한다. 동시에 검찰과 경찰 스스로도 법을 엄격히 준수하고 공권력을 절제하며 행사해야 한다”며 “검찰개혁과 경찰개혁은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기념식에서는 한국전쟁 당시 전공을 세운 고(故) 차일혁 경무관과 40년 재직기간 동안 무려 1천300여 명의 범인을 검거해 드라마 ‘수사반장’의 모델이 됐던 고(故) 최중락 총경을 ‘올해의 경찰영웅’으로 현양하는 행사가 열렸다.

유공자 포상도 있었다. 중앙경찰학교장 이은정 치안감이 홍조근정훈장을, 광주 남부서 김동현 경감이 근정포장을, 인천 논현서 박준수 경장이 대통령 표창을, 경기 양주서 한서윤 주무관이 국무총리표창을 받는 등 총 454명이 정부 포상의 영광을 안았다. 경기남부지방청장인 배용주 치안정감에게는 대통령단체표창이 수여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한민국 경찰이 선도하는 치안 한류와 선진 스마트치안 기법을 대내외에 홍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