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등 SK '국대 4인방', 가을야구 아쉬움 딛고 도쿄행 힘 보탠다
김광현 등 SK '국대 4인방', 가을야구 아쉬움 딛고 도쿄행 힘 보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리미어12'에 참가하는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에 합류한 김광현이 2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훈련 도중 김경문 감독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SK 와이번스 김광현(31), 최정(32), 박종훈(28), 하재훈(29)이 한국 야구의 2020 도쿄올림픽 본선행 진출에 힘을 싣는다

플레이오프(PO)에서 탈락한 SK 소속 김광현 등 4명은 지난 21일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야구 대표팀에 합류했다.

올 시즌 SK의 정규시즌 활약을 이끈 4인방은 지난 17일 한국시리즈 진출이 무산된 뒤 20일 숙소에 들어왔고 이?날 첫 훈련에 나섰다.

올해 정규리그 중ㆍ후반까지 단독 선두를 질주하며 통합우승의 의지를 다졌던 SK는 시즌 종료 한 달을 채 남기지 않은 시점에서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지며 페넌트레이스 우승을 놓친데 이어 키움과 PO에서도 내리 3연패를 당하며 아쉬움 가득한 2019시즌을 마감했다.

이에 SK의 정규시즌 활약을 이끈 김광현, 최정, 박종훈, 하재훈의 상실감은 누구보다 크다.

김광현은 올해 관록의 피칭을 앞세운 환상적인 투구를 통해 정규리그 17승 6패, 평균자책점(ERA) 2.51, 탈삼진 180개를 기록 ‘토종 에이스’의 위용을 뽐냈고 ‘잠수함’ 박종훈은 8승 11패, ERA 3.88로 팀 선발진을 든든하게 지켰다.

마무리 투수 하재훈 역시 5승 3패, 36세이브로 구원왕에 오른 것을 비롯 ERA 부문에서도 1.98로 SK의 뒷문을 책임졌다.

아울러 타선에선 최정이 올 시즌 타율 0.291, 29홈런, 99타점으로 한방 능력을 갖춘 클러치히터로서 존재감을 과시하며 제 몫을 다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첫 날 밝은 표정으로 훈련에 나서 주변의 우려를 불식했고, 김경문 대표팀 감독도 이들을 격려하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김경문호에서 선발과 마무리, 주전 내야수로 활약해야 하는 이들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특히, 아마추어로만 구성한 한국 야구대표팀이 지난 20일 열린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를 4위로 마감하며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출전권을 놓친 만큼 오는 11월 6일에 시작하는 프리미어12에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해야하는 김경문호의 어깨는 한층 더 무거워졌다.

이에 따라 한국과 함께 조별리그 C조에 배정된 호주, 쿠바, 캐나다를 꺾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하기 위해선 에이스로 출격할 김광현과 생소한 투구폼으로 ‘비밀병기’로 임무를 수행할 박종훈, 강력한 구위를 뽐내는 하재훈의 분전이 반드시 필요하다.

또 대표팀 가장 선배인 최정 역시 주전 3루수로 나설 것이 예상 돼 한방 능력을 과시할 수 있는 거포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