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보안요원들, 음란행위에 폭행으로 연이어 입건
인천공항 보안요원들, 음란행위에 폭행으로 연이어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보안 요원들이 상가 건물에서 음란 행위를 하거나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인천공항 보안경비업체 소속 직원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9시께 인천시 중구의 한 상가 건물 1층 출입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인천공항의 다른 보안경비업체 소속 30대 직원 B씨는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B씨는 지난 17일 오후 10시 20분께 인천시 중구 운서동의 한 길거리에서 택시 기사의 뺨을 때리고 밀치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인천 남동구에서 택시를 탄 B씨는 목적지에 도착한 기사가 차에서 내리라고 하자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택시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 역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취해서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항 보안요원들의 범죄가 연이어 터지면서 인천공항공사는 곧장 수습에 나섰다.

인천공항공사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A씨와 B씨를 현장 근무에서 배제하는 것은 물론 출입증을 회수하는 등 조처를 하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