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동안 하이패스 전용차로 416차례 무단 통과한 40대 벌금형
5년 동안 하이패스 전용차로 416차례 무단 통과한 40대 벌금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동안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하이패스 전용 차로를 이용하며 400여차례나 통행료를 내지 않은 4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4단독 김은영 판사는 편의시설부정이용 혐의를 받는 A씨(42)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2014년 10월부터 지난 5월까지 승용차를 몰고 유료도로인 고속도로 톨게이트를 지나는 과정에서 416차례에 걸쳐 하이패스 통행료 100만3천800만원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유효기간이 만료된 후불제 신용카드를 하이패스 단말기에 삽입한 뒤 자신의 차에 붙이고, 톨게이트의 하이패스 전용 차로를 상습적으로 무단 통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5년 동안 416차례나 유료도로를 임의로 통과해 통행료 상당의 이득을 반복적으로 얻었다”며 “범행 경위나 수법 등을 보면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범행을 인정하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벌금형을 초과하는 형사 처벌을 받은 전력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