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음식디미방 수증계·가지누르미, 레시피는?
'수미네 반찬' 음식디미방 수증계·가지누르미, 레시피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와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이 음식디미방의 수증계, 가지누르미 등의 복원에 나섰다. 방송 캡처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와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이 음식디미방의 수증계, 가지누르미 등의 복원에 나섰다. 방송 캡처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와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이 음식디미방의 수증계, 가지누르미 등의 복원에 나섰다.

23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와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의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 현장 체험학습이 그려졌다.

# 수증계

먼저 닭 1마리를 방망이로 두드려준다. 냄비에 참기름 5큰술을 넣고, 닭이 타지 않게 중간불에 맞추고 닭을 넣어준다. 노릇하게 앞뒤로 뒤집어준다.

이어 생수 2L를 붓는다. 국간장으로 4큰술 넣어 간을 맞춘다. 냄비 뚜껑을 덮고 센 불로 끓여준다.

꼭지를 제거한 오이를 약 10cm 정도 길이로 자른다. 껍질을 두껍게 돌려깎는다는 생각으로 자르고 나서 부추 굵기 정도로 채 썬다. 썬 오이를 모아 끝 부분을 실로 묶는다. 부추 5가닥과 쪽파 3뿌리도 실로 묶는다.

닭은 어느 정도 끓으면 중불로 줄인다. 토란은 밤톨 크기로 자른 뒤 돌려 깎아 모양을 만든다. 손질한 토란을 체에 밭쳐 냄비에 넣고 7분 정도 익힌다. 묶은 오이도 냄비에 넣었다가 바로 건진다. 쪽파와 부추는 흰 부분부터 넣고 푹 담갔다가 바로 꺼낸다. 데친 쪽파와 부추는 오이보다 1cm 길게 잘라준다.

계란의 흰자와 노른자는 분리한다. 흰자와 노른자에 소금을 각각 한 꼬집씩 넣는다. 노른자에 생수 1큰술을 넣고 풀어준다. 흰자에 공기가 들어가지 않게 숟가락으로 자르듯이 풀어준다.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넣고 닦아낸 뒤 노른자를 먼저 부친다. 이어 흰자도 같은 방법으로 부친다. 지단을 부추 사이즈로 손질하고, 폭은 채소 두께로 잘라준다. 부추 쪽파 오이 흰자 순으로 놓고서 사이에 지단을 넣어준다.

작은 냄비에 닭육수 2컵, 밀가루 1/2큰술, 후추가루를 넣고 밀가루 즙을 넣는다.

닭은 50분 정도 삶은 뒤 꺼낸다. 닭을 접시에 담고 식혀준다. 식힌 닭의 살을 찢은 뒤 끓여놓은 밀가루 즙을 닭 위에 뿌린다. 닭고기 위에 준비한 고명을 올린 뒤 그 위에 다진 생강을 뿌린다. 마지막으로 토란을 옆에 놓아 마무리한다.

# 가지누르미

먼저 가지를 5mm 두께로 길게 잘라준다. 단 간장에 참기름을 섞어 양념을 만든다. 가지에 간장 기름을 바른 뒤 밀가루를 조금 묻혀 노릇하게 구워낸다.

물에 밀가루를 풀어 단 간장과 참기름을 간을 맞추고 쪽파를 넣어 즙을 만든다. 구운 가지를 알맞게 자른 후 즙을 올리면 가지누르미가 완성된다.

한편, 감향주부터 시작해 잡채, 어만두, 대구껍질누르미, 동아누르미, 가제육 등이 소개돼 시청자들의 입맛을 자극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