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키나와 '슈리성' 화재…주요 목조 건물 모두 소실
日 오키나와 '슈리성' 화재…주요 목조 건물 모두 소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가 발생한 일본 오키나와의 인기 관광지 슈리성. 연합뉴스
화재가 발생한 일본 오키나와의 인기 관광지 슈리성. 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의 인기 관광지 슈리성터의 슈리성에서 불이나 주요 건물들이 전소했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31일 오전 2시 40분께 슈리성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 신고로 소방차 30대가 출동해 진화 작업에 나섰지만, 북전(北殿)과 남전(南殿) 등 주요 목조 건물이 모두 불에 탔다.

화재 발생 후 5시간만에 큰 불길은 잡혔지만, 소방관들은 소방 활동을 이어갔다. 다만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불이 난 이날 새벽까지 축제 행사를 준비하는 작업이 진행됐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슈리성은 약 500년 전에 지어진 건물로, 1945년 오키나와 전투 당시 미군의 공격에 의해 완전히 파괴됐다가 1992년부터 정전을 시작으로 전체 건물이 복원됐다. 이후 2000년 슈리성 터가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