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접오남 시민연대, 교통대책 마련 요구성명서 발표
진접오남 시민연대, 교통대책 마련 요구성명서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진접ㆍ오남 시민단체들이 연합으로 교통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역 커뮤니티인 오남진접발전위원회와 진접시민연합회, 진접사랑방 등 시민단체들은 지난 17일 ‘진접오남 전철 9호선 유치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교통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비대위는 성명서를 통해 “왕숙신도시 계획이 발표된 이후 정부의 선 교통 후 입주 정책을 믿고 묵묵히 기다려 왔는데, 6, 9호선 연장 등 실질적인 남양주 전철 교통 대책을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면서 “70만 남양주시민은 물론, 특히 진접오남주민이 가장 큰 피해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또 “3기 신도시 중에서 가장 큰 규모로 조성되는 왕숙신도시는 6만 6천 세대로, 진접2지구, 양정역세권 개발 등을 포함하면 10만 세대, 25만 명 이상의 인구가 순유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왕숙 1지구의 자족용지는 판교테크노밸리의 두배 이상 규모에 유동인구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 교통대책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한편, 지난 4일 지역 김한정 국회의원이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만나 9호선의 진접왕숙 연장 확답을 받았고, 조광한 남양주시장도 9호선 연장을 확신한다는 기자회견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환영한다면서도 아직은 선언에 불과하며, 9호선 연장의 노선과 종점을 명확하게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비대위는 “지역 국회의원과 남양주시장 등 지역 정치인이 상호 협력해 지하철 연장을 이뤄내고, 국토부와 대광위는 20년 초 광역교통계획과 20년 말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안종근 비대위원은 “왕숙신도시 개발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볼 지역은 진접오남이다. 이 지역이야 말로 교통지옥이 될 것으로 뻔하다”며 “만약 주민들의 요구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면 15만 진접오남시민의 강력한 저항과 심판에 부딪힐 것”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유창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