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해양 오염 행위 222건 적발
해경, 해양 오염 행위 222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유를 해상에 몰래 흘려보내거나 오염물질 배출 관리를 소홀히 한 국내·외 선박들을 해경이 무더기로 적발했다.

해양경찰청은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주관으로 지난 10월 1개월간 국내·외 선박 486척과 육상 시설 74곳을 단속한 결과 총 222건의 해양 오염 행위를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중 국내 선박이 170건(77%)이고 외국 선박은 52건(23%)에 달했다.

경찰에 따르면 선박 내 기름 배출 기록부를 제대로 쓰지 않거나 서명을 하지 않는 등 경미한 위반 사항이 68건(31%)으로 가장 많았다. 또 어망에 걸린 폐기물을 해상에 버리거나 선박 내 폐유를 몰래 흘려보내는 등 오염 물질을 무단 배출한 사례는 33건(15%) 등이다.

특히 이번 단속 과정에서 8월과 10월 경북 포항 구룡포 해상과 전남 여수 계동 인근 해상에서 기름을 불법으로 유출한 선박들이 잇따라 적발되기도 했다.

해경은 이 밖에 행정 질서 위반 18건(8%), 의무 규정 위반 3건(1%) 등도 적발했다.

해경은 전체 적발 건수 중 100건(45%)에 대해서는 행정 지도를 통해 위반 사항을 바로잡도록 했다.

해양 관계자는 “이번 단속은 인터폴 주관으로 전 세계 58개국에서 동시에 이뤄진 것”이라며 “오염 물질을 바다에 불법 배출한 선박 관계자들은 모두 검찰에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