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전국 최초 무상교복 지원 이어 이번엔 무상교육
인천시교육청, 전국 최초 무상교복 지원 이어 이번엔 무상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이 2020년부터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추진한다.

시교육청은 고등학교 2,3학년 수업료 및 학교운영지원비 800억여원, 고등학교 전 학년 교과용 도서 73억여원을 2020년 본예산에 편성했다고 25일 밝혔다.

고교 무상교육은 입학금 및 수업료를 학교장이 정하는 사립학교와 학력 미인정 고등기술학교·각종학교를 제외한 모든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한다.

2019년 3학년 2학기를 시작으로 2020년 2,3학년, 2021년에는 전 학년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2018년부터 고등학교 입학금을 면제하고, 2019년부터는 고등학교 무상교육의 선도적 추진을 위해 전국 최초로 고등학교 전 학년 교과서를 무상지원했다.

지난 10월 초·중등교육법 및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개정으로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고 재원을 확보할 수 있는 근거가 생겼다.

국가와 교육청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고교 무상교육 총 소요액의 47.5%씩을 부담하고, 지방자치단체는 5%를 부담한다.

도성훈 교육감은 “고등학교 무상교육의 안정적인 추진을 통해 학생·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고, 출발선이 공정한 교육기회 제공 및 인천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