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중심으로 '대설 예비특보'…23일 빙판길 주의
경기북부 중심으로 '대설 예비특보'…23일 빙판길 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를 중심으로 중부지역에 다소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23일 새벽을 기해 가평과 포천, 연천 등 경기북부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효한다고 22일 발표했다.

대설 예비특보는 대설주의보(24시간 내 적설 5㎝ 이상)나 대설경보(24시간 내 적설 20㎝ 이상)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경기북부에 22일 오후 9시께 눈이 시작돼 23일 오전 9시까지 3∼8㎝가량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외에 경기남동 내륙에도 1∼5㎝가량 눈이 쌓이고, 23일 새벽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기온이 가장 낮은 시간대인 22일 밤부터 23일 아침까지 강수가 예상됨에 따라 내린 눈이나 비가 어는 곳이 많을 것”이라며 “특히 강수량이 기록되지 않을 정도의 매우 적은 양에도 도로가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 안전ㆍ보행자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