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저 영하 10도…쌀쌀한 출근길 전망
경기도 최저 영하 10도…쌀쌀한 출근길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경기지역은 기온이 낮아지고 바람이 불어 추울 전망이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4∼7도가량 크게 내려간 영하 10∼4도의 분포를 보였다.

오전 6시30분 현재 아침 기온은 양평 영하 10.5도, 연천 영하 10.4도, 여주 영하 9.6도, 양평 영하 8.6도, 안성 영하 7.7도, 용인 영하 7.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도 대부분 지역이 1∼3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돼 쌀쌀한 날씨는 온종일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안산, 과천, 안양 등 일부 지역에서는 바람도 초속 3∼4m로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날과 비교해 기온이 크게 내려갔다”며 “도로 결빙으로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라고 말했다.

권오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