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농구,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중국ㆍ스페인과 함께 도쿄행
한국 女농구,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중국ㆍ스페인과 함께 도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농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에 복귀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현지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B조 중국과의 3차전에서 60대100으로 완패했다.

그러나 이어 열린 경기에서 스페인이 영국을 79대69로 물리치면서 중국, 스페인, 영국 4개국 중 상위 3개국에 부여하는 올림픽 본선 티켓을 확보했다.

한국은 전날 올림픽 티켓 결정전으로 꼽힌 영국전을 82대79로 승리하면서 이번 대회를 3위(1승 2패)로 마쳤다.

이에 3전 전승을 거둔 중국, 2승 1패의 스페인과 함께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은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올림픽 무대에 나서지 못했다. 2012년 런던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선 최종 예선을 통과하지 못하며 올림픽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한편, 박혜진(우리은행)은 이번 대회 3경기에서 평균 12점, 4.7어시스트, 3.3리바운드를 기록하는 활약을 펼쳐 B조 경기 ‘베스트 5’의 포인트 가드로 선정됐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