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24~3월 11일 미사와 행사 중단
천주교 수원교구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24~3월 11일 미사와 행사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수원교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4일부터 교구 내 모든 공동체 미사와 행사 등을 잠정중단한다. 기간은 다음 달 11일까지다.

23일 천주교 수원교구는 코로나19 경보가 경계 단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면서 ‘3단계 사목 조치’를 내렸다.

우선 24~3월 11일까지 주일 미사를 포함한 교구 내 본당 공동체 미사와 모든 교육과 행사, 각종 단체 모임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오는 26일 재의 수요일 예식은 생략하는 한편, 단식과 금육을 지키고, 참회의 정신으로 사순시기를 지내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혼인 및 장례미사는 본당 신부 재량으로 하되, ‘제2단계 사목 조치’ 사항을 준수하며, 예식을 최대한 간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또 일반적인 병자 영성체는 하지 않고, 위급한 환자에 한해 병자성사를 베푼다.

천주교 수원교구 관계자는 “교구는 코로나19의 진행 상황에 따라 추가 조치 사항을 논의해 재차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