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4주간 ‘스톱’…프로배구 실무위도 중단 요청
프로농구, 4주간 ‘스톱’…프로배구 실무위도 중단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는 무관중 경기로 리그 진행키로 결정
▲ 프로농구연맹(KBL)은 2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오는 28일까지 4주간 정규리그를 중단키로 결정했다.경기일보 DB

겨울철 대표 실내종목인 프로농구와 프로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리그가 잇따라 중단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됐다.

프로농구연맹(KBL)은 2일 서울 KBL센터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오는 28일까지 4주간 정규리그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달 26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치른 KBL은 선수단이 묵은 호텔 투숙객이 확진 판정을 받자 지난 1일부터 리그를 전면 중단했었다.

KBL은 이날 회의에서 향후 코로나19 사태가 호전된다는 가정하에 리그 재개 일정을 앞당길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인식 KBL 사무총장은 이사회 후 “당초 챔피언결정전까지 모두 치르면 5월 10일 시즌이 끝날 예정이었다. 자유계약선수(FA) 관련 등 비시즌에도 일정이 꽉 차 있어 이를 고려해 4주간 중단을 결정했고 이견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무총장은 “코로나19 호전 여부는 현재 ‘심각’ 단계인 정부의 경보 단계가 낮아지는 등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의 협의와 타 종목의 동향도 살피겠다”고 말했다.

KBL은 오는 29일 리그 재개 후 잔여 정규리그(57경기)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하고, 포스트시즌(6강·4강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일정 및 진행 방식에 대해서는 추후 이사회에서 결정할 계획이다.

다만 정규리그를 모두 치르면 포스트시즌 일정 축소는 불가피해 기존 6강ㆍ4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경기가 단축될 전망이다.

또한 프로배구도 리그 중단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졌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일 연맹 사무실에서 남녀 13개 구단 사무국장이 모인 가운데 긴급 실무위원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각 구단 사무국장들은 선수단의 안전을 고려해 KOVO에 리그를 중단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KOVO 사무국은 실무위원회 의견을 수렴해 13개 구단 단장이 모이는 이사회를 빠른 시일 내에 열어 리그 중단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여자프로농구는 남자 프로농구, 프로배구와는 달리 당분간 ‘무관중’ 상태로 계속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일 6개 구단 사무국장 회의를 열어 리그 진행을 통해 선수들이 외부와 차단된 숙소 생활을 지속하는게 오히려 건강을 지키는 방안이라고 의견을 모았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