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경기남부지부,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안정감 있는 상담 분위기 조성
중진공 경기남부지부,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안정감 있는 상담 분위기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남부지부(지부장 임동환)는 코로나19로 정신적ㆍ금전적 피해를 입은 중소벤처기업인의 안정감 있는 상담을 위해 상담실 환경을 개선했다고 26일 밝혔다.

중진공 경기남부지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진공 경기남부지부가 지원한 정책자금 규모는 100억 원을 넘어섰으며, 정책자금 상담건수는 약 300여 건에 이른다. 정책자금 상담을 위해 중진공의 문을 두드리는 기업인들 대다수는 표정이 상기돼 있는 등 피해 상황은 심각하다.

이에 중진공 경기남부지부는 피해기업의 물질적 피해뿐만 아니라 정신적 피해까지도 완화를 돕고, 편안하고 안전한 상담 분위기를 조성코자 상담실 환경을 개선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고객의 불안감을 최소화하고 감염병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상담실 내 주기적인 소독 및 환기와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비치했으며, 고객 상담 테이블 전체에 투명 아크릴 가림판을 설치하는 등 인테리어 전반을 재정비했다.

임동환 지부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고객과 중진공 직원 모두 안심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꾸준히 고민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다각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