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입국한 3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판정, 파주시 5번째 확진자
미국에서 입국한 3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판정, 파주시 5번째 확진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는 미국에서 입국한 31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파주 탄현면에 주소를 둔 이 여성은 개인적인 볼일을 보기 위해 미국에 갔다가 지난 18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사무실을 자차로 오갔으며 27일 파주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해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거주지와 사무실 등을 소독하고, 접촉한 가족들을 상대로도 검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해당 여성은 주소지 기준 파주시 5번째 확진자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