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전현장25시] 홍종기 후보, 영통구청사 복합개발 및 원천동 스마트팩토리 조성 추진
[열전현장25시] 홍종기 후보, 영통구청사 복합개발 및 원천동 스마트팩토리 조성 추진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04. 03   오후 2 : 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종기 후보 유세 사진


미래통합당 홍종기 수원정 후보가 수원 영통구청사의 복합개발과 원천동 스마트팩토리 조성을 추진하겠다는 4ㆍ15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홍종기 후보는 영통구청사 복합개발 및 원천동 스마트팩토리 조성 공약을 통해 영통구를 IT 중심의 ‘글로벌 R&D 클러스트’로 조성하겠다고 3일 밝혔다.

홍 후보는 “17년째 가건물인 영통구청을 신청사로 탈바꿈한 뒤 구글 및 퀄컴이 상주하는 ‘글로벌 기업 R&D센터’를 구축할 것”이라며 “삼성의 창업지원프로그램인 C-Lab과 연계한 ‘스타트업 지원센터(C-큐베이터센터)’를 유치해 신청사를 영통구의 복합개발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후보는 “원천동 준공업 지역에는 ‘스마트팩토리 단지’를 조성해 삼성 C-큐베이터센터를 졸업한 스타트업기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제공할 것”이라며 “매탄동과 원천동이 연계된 IT 중심의 ‘글로벌 R&D 클러스트’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홍 후보는 영통구 1인당 국민소득 ‘7만 달러 시대로’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수원삼성고’ 및 ‘삼성 디지털 아트센터’ 유치 등 영통구에 본사를 둔 삼성전자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수원정에 출마한 홍 후보는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해 캘리포니아주립대학(UCLA) 법과대학 법학석사를 거쳐 제46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서울고등검찰청 법무관과 법무법인 충정 변호사, 삼성전자 주식회사 변호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미래통합당 법률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