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전현장25시] 통합당 고양을 함경우, 유승민 전 대표 만나 "고양을 지역 옥토로 바꾸겠다" 다짐
[열전현장25시] 통합당 고양을 함경우, 유승민 전 대표 만나 "고양을 지역 옥토로 바꾸겠다" 다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함경우 고양을 후보는 유승민 전 대표와 만나 “보수진영 ‘개혁의 아이콘’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함 후보는 3일 오후 12시 30분 덕양구에 위치한 선거 캠프 ‘경우있게’에서 유 전 대표와 4.15총선 격려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양을 지역, 덕양구는 서울과 일산 사이에 끼어서 고양시 4개 지역에서도 가장 어려운 지역이다. 또 고양을로 새로 편입된 백석동도 일산에서 가장 변두리에 있는 변방 지역”이라며 “이 지역을 제가 옥토로 바꿔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료 생활 만19년, 햇수로 20년이다. 2000년 16대 국회 당시엔 미래연대라는 개혁 모임이 있었고 17대는 수요모임, 18대는 민본21, 19대는 경실모가 있었으나 20대 국회에선 그런 것을 들어보지 못했다. 참 아쉬운 일”이라며 “지금 당도 이른바 ‘보수’는 끊임없이 보수를 해야 하는데 대한민국 고정보수지지층만 안고 있으니 항상 선거가 어려웠다.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 전 대표는 함 후보에게 “보수정당 명예, 대민, 보수정책 앞날을 책임지겠다는 원대한 각오를 가져달라”면서 “고양은 예전부터 보수정당과 인연이 많았다. 이번에는 함 후보가 보수정당의 미래를 걸고 최선을 다해 9천표 차이로 이겨 꼭 당선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이번에 함 후보가 보수정당 통합당 사무처 미래를 걸고 꼭 당선돼야 한다”면서 “함 후보가 (당선)되면 새 보수 젊은 선봉대에서 낡은 보수를 바꿀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함 후보와 유 전 대표는 간담회를 마친 뒤 오후 2시까지 행신역 앞 및 지도공원에서 거리인사를 하며 표심 결집 행보를 이어갔다.

고양=유제원·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