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한준호·민병덕 후보의 신천지 관련 의혹’ 해명 촉구
통합당, ‘한준호·민병덕 후보의 신천지 관련 의혹’ 해명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9일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고양을, 민병덕 안양 동안갑 후보의 신천지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통합당 선대위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오늘 방송된 한 인터넷 방송에서 한 후보가 신천지 위장단체인 ‘청년생각’의 모 지부장 등과 함께 ‘한준호의 곰 세 마리’라는 팟캐스트 채널을 5개월 간 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어 “뿐만 아니라 해당 방송에 따르면 ‘청년생각’의 서울지부인 ‘널그림’은 고양시 산하단체인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지원센터와 지난 해 업무협약을 맺어 ‘멘탈PT’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한 후보가 이 프로그램에서 강연을 하고 스타트업 창업가들과 멘탈PT 수강생들의 만남에 함께 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논란이 불거지자 위장단체로 지적된 ‘청년생각’ 홈페이지는 폐쇄되고, 한 후보가 했던 팟캐스트 채널은 모두 삭제가 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 후보는 ‘청년생각’의 선임 멘토였음이 홈페이지를 통해 알려졌고, 2년간 고문으로도 활동했다고 한다”면서 “국민의 대표가 되겠다는 사람이라면 국민 앞에 한 점 의혹도 없어야 하고, 또한 국민 앞에 자신의 행적에 대해 소상히 설명해야할 의무가 있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한준호·민병덕 후보의 명확한 해명을 거듭 촉구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