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맞은 부활절 "부활한 예수님처럼, 역경 이겨내자" 천주교 수원교구, 기독교연합회 등 메시지
코로나19 속 맞은 부활절 "부활한 예수님처럼, 역경 이겨내자" 천주교 수원교구, 기독교연합회 등 메시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기독교연합회- 성찬식을 위한 기도

 

코로나19 사태 속에 맞은 부활절에 기독교계와 천주교계는 일제히 희망을 품자고 강조했다. 부활한 예수님처럼 사회적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하루빨리 사회가 회복되길 소망했다.

12일 이용훈(마티아) 천주교 수원교구 주교는 부활절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감염병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온 인류는 일상을 그대로 멈춰야 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하고 있다”며 “돌이켜보면 사순 시기 전체가 ‘성금요일’이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력감에 휩싸인 채 하루빨리 부활의 아침이 밝아오기만을 기도하는 어두운 밤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아직 세상은 감염병이 초래한 수많은 고통 속에 아파하고 있지만, 우리 신앙인들은 주님께서 당신의 부활로 우리 생명을 되찾아 주시리라 믿으며 희망으로 다시 일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부활절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로 두려워하는 인류는 그동안 쌓아온 오만한 마음을 내려놓고 겸손히 하나님의 말씀에 귀 기울여야 한다”면서 “침묵 속에서 스스로의 약함을 깨닫고, 부자나 가난한 자, 남자나 여자, 민족과 인종을 넘어 모두가 창조주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하자”고 말했다.

▲ 천주교 수원교구 주님부활 대축일 유튜브 영상 갈무리
▲ 천주교 수원교구 주님부활 대축일 유튜브 영상 갈무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끝나지 않은 전쟁과 분단이 질곡 속에서 고통당하는 한반도에 희년이 도래하도록 종전을 선언하고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2020년이 되길 바란다”면서 “각자 삶의 자리에서 시대에 맞는 주님의 부활을 노래하며 다양성과 포용의 상생공동체, 갈릴리가 되자”고 권했다.

수많은 인파가 교회와 성당을 찾는 부활절은 코로나19로 상당수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오전 10시 서초구 기쁜소식강남교회에서는 한국기독교연합(KCA)가 주최하고 기쁜소식선교회가 주관하는 ‘2020 한국교회 부활절 온라인 연합예배’가 비대면 ‘원격 예배’ 방식으로 열렸다. 기쁜소식선교회는 부활절 온라인 예배에 기독교인들이 개인 가정에서 참석할 수 있도록 유튜브(Youtube)채널, 줌(ZOOM), 홈페이지,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온라인 생중계해 94개국에서 약 200여만 명이 동시 접속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