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여성파워·정치신인 선전 ‘눈에 띄네’
도내 여성파워·정치신인 선전 ‘눈에 띄네’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04. 15   오후 11 : 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김은혜 등 승리… 윤영찬·오영환 새얼굴 ‘돌풍’

4ㆍ15 총선에 뛰어든 경기지역 여성 후보자들이 남성 후보들의 강세 속에서 일부 당선을 확정지으며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이번 총선을 통해 처음으로 국회의 문을 두드린 정치신인들도 약진, 승기를 거머쥐었다.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10시 기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경기지역 59개 선거구 중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정치신인 및 여성 후보들이 선전하며 의석을 확보했다.

민주당에서는 백혜련·김상희·이재정·임오경·문정복·홍정민, 통합당 김은혜 등 여성후보들이 4ㆍ15 총선 당선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먼저 백혜련 수원을 후보는 통합당 정미경 후보와 리턴매치를 통해 승리를 거두면서 수원을 지역구를 민주당의 품에 안겼다. 특히 두 후보의 승부는 검사출신ㆍ전현직 의원ㆍ여성 간 대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부천병에서는 민주당 김상희 후보가 막말로 파문을 일으켰던 통합당 차명진 후보에 앞선 가운데, 지난 18대부터 이번 21대 총선까지 내리 승리하면서 4선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경기지역 정치신인들의 선전도 눈길을 끌고 있다.

경기 정치 1번지 수원갑에서는 민주당 김승원 후보가 통합당 이창성 후보를 제치고 초선 의원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또 성남중원에 출마한 민주당 윤영찬 후보는 지난 17대부터 내리 4선을 한 통합당 신상진 후보의 5선을 저지했다.

소방공무원 출신으로 시선을 모은 민주당 오영환 의정부갑 후보도 정치신인에서 엄연한 초선 국회의원의 이름을 내걸게 됐다. MBC 아나운서 출신인 민주당 한준호 후보도 통합당 함경우 후보를 제치고 고양을 국회의원 타이틀을 차지하게 됐다. 또 수원지방법원 판사 출신인 이탄희 용인정 후보는 통합당 김범수 후보를 누르고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