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강풍에 기온 크게 떨어져 ‘쌀쌀’…올 봄 ‘꽃샘추위’ 목요일까지 이어져
21일 강풍에 기온 크게 떨어져 ‘쌀쌀’…올 봄 ‘꽃샘추위’ 목요일까지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수도권 기온이 크게 떨어져 쌀쌀한 날씨를 보였다. 올봄 ‘막판 꽃샘추위’는 목요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평균 기온 10도 내외를 기록하는 등 쌀쌀한 날씨가 이어졌다. 특히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았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대부분 수도권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오후 들면서 양주에서는 초속 24.6m의 소형 태풍급 돌풍도 관측됐다.

수요일인 22일 아침은 꽃샘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파주는 0도까지 떨어지겠고, 일부 지역에는 서리가 내리거나 물이 어는 곳도 있다. 낮에도 예년 기온을 8~10도가량 밑돌며 종일 쌀쌀할 예정이다.

수도권기상청은 “22~23일 아침 기온이 평년보다 크게 낮을 것으로 보인다”며 “바람은 22일 밤까지 매우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기상청은 봄에 바람이 강한 이유로 “차가운 지면에 따뜻한 햇볕이 비추면서 불균질하게 지면이 가열됨에 따라 공기의 상승ㆍ혼합이 일어나거나, 꽃샘추위로 인한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가 교차되면서 기압차가 커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