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1분기 수익 1조 7천억 원 넘어…작년보다 3% 증가
우리금융, 1분기 수익 1조 7천억 원 넘어…작년보다 3%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기순이익 5천182억 원, 전년 동기대비 8.9% 감소
▲ 우리금융그룹CI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이 올해 1분기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구성된 순영업수익은 전년 동기대비 3.0% 증가한 1조 7천769억 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자이익은 시장금리 하락추세에도 핵심예금 유치 노력의 성과로 조달비용이 감소하며 전년 동기대비 0.6%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신규 편입된 자회사들의 손익기여가 본격화되며 전년 동기대비 15.9% 증가했다. 대출자산은 1분기 기업대출이 5.7% 증가한 영향으로 전년말 대비 2.8% 증가했다.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5천182억 원을 나타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8.9% 감소한 수치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감소한 수치이나,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결과다”라면서 “이 같은 성과는 1분기 중 금융시장에 ’코로나19‘의 영향이 본격화됐음에도 수익구조 개선을 통한 순영업수익 호조로 이룬 결과로 풀이된다”라고 설명했다.

자산건전성(은행기준) 부문은 경기침체로 인한 건전성 훼손 우려에도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40%, 연체율 0.31%를 각각 기록했다. 우량자산 비율은 85.8%, 고정이하여신에 대한 커버리지 비율도 120.7%를 보였다.

지난해 우리금융그룹에 신규 편입된 자회사들(우리자산신탁, 우리자산운용, 우리글로벌자산운용)의 경영성과가 이번 분기부터 본격 반영되기 시작했다. 글로벌부문 역시 1분기 순이익 약 530억 원을 나타내며 그룹 당기순이익 비중을 10%이상 유지했다.

우리금융그룹은 ROE 9.57% 및 ROA 0.61%를 달성했고, 주요 자회사별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5천57억 원, 우리카드 510억 원 및 우리종합금융 134억 원을 나타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내 금융산업은 큰 도전에 직면해 있는 것이 사실이나, 우리금융그룹의 펀더멘탈이 과거 금융위기 때와는 완전히 다른 수준이다”라면서 “지난 몇 년에 걸쳐 이룬 안정적 수익창출 능력과 탄탄한 건전성 관리 능력으로 불확실성이 큰 현 상황을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