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성ㆍ장재석 등 프로농구 51명 FA 풀렸다
이대성ㆍ장재석 등 프로농구 51명 FA 풀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대성.

이대성(30ㆍ전주 KCC), 장재석(29ㆍ고양 오리온) 등 51명이 27일 2020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

올해 FA 협상은 기존에 진행했던 원 소속 구단과의 우선협상이 폐지되고, 10개 구단과 선수가 5월 1일부터 15일까지 자율협상으로 시작 된다.

자율협상 이후 미계약 선수를 대상으로 각 구단이 영입의향서를 제출할 수 있다.

복수구단 영입의향서를 제출한 선수는 구단 제시액과 상관없이 선수가 구단을 선택할 수 있다. 영입의향서를 받지 못한 선수는 원 소속 구단과 재협상을 갖는다.

▲ 장재석
▲ 장재석

이번 FA 시장에서는 2018-2019시즌 울산 현대모비스 소속으로 챔피언결정전 MVP에 오른 장신 가드 이대성(190㎝)과 ‘토종 빅맨’ 장재석(203㎝)이 눈길을 끈다.

둘 모두 리그 보수 순위 30위 이내 선수가 아니어서 보상 규정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각 팀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이 밖에 보상 규정이 적용되는 이관희(서울 삼성), 김지완(인천 전자랜드)과 보수 순위 30위 이내이지만 35세 이상으로 보상을 않해도 되는 윤호영(원주 DB), 문태영, 김동욱(이상 삼성) 등도 관심을 끌 전망이다.

한편, 보수 순위 30위 이내와 만 35세 미만 등 두 가지 조건에 모두 해당하는 FA 선수를 영입하는 팀은 기존 팀에 보상선수 1명(보호선수 4인 외)과 전년 보수의 50%를 보상하거나 전년 보수의 200%를 보상해야 한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