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까지 덥다”…경기도 올해 첫 폭염특보
“모레까지 덥다”…경기도 올해 첫 폭염특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까지 낮 33도 더위 지속

8일 경기도에 올해 들어 첫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이번 더위는 오는 10일까지 일부 경기도 내륙에서 낮 기온 33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지속될 예정이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9일 오전 11시 포천ㆍ양주ㆍ의정부 등 경기 북부 지방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가 발효된다. 앞서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여주ㆍ양평ㆍ광주ㆍ안성ㆍ이천ㆍ용인ㆍ의정부ㆍ양주ㆍ포천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하루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주의보를,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경보를 내린다.

한편 지난해 경기도 첫 폭염특보는 5월24일이었으며, 가장 빠른 폭염특보는 2016년 5월20일에 내려진 바 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