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운항정보표출시스템(FIDS) 국산화 패키지 개발 추진…㈜스마트포트테크놀로지와 하반기 중 시제품 개발
인천공항공사, 운항정보표출시스템(FIDS) 국산화 패키지 개발 추진…㈜스마트포트테크놀로지와 하반기 중 시제품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운항정보표출시스템(FIDS) 국산화 패키지 개발을 추진한다. FIDS는 항공기의 출·도착 등 운항 정보를 실시간으로 안내해주는 시스템으로, 공항 운영에 필수적이다.

9일 공항공사에 따르면 국내 중소기업인 ㈜스마트포트테크놀로지와 함께 FIDS의 해외수출을 위해 국산화 패키지 개발에 착수한다.

앞서 공항공사는 FIDS 기술의 국산화 개발을 추진해왔다. 지난 2017년부터 제2여객터미널엔 국산 시스템을 적용하며 중소기업 동반성장과 외화 절감에 앞장서 왔다.

공항공사는 이를 바탕으로 FIDS 운영에 필요한 각종 소프트웨어들을 하나의 상품으로 패키지화 한 뒤, 해외공항 마케팅 및 시스템 수출 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공항공사는 2020년 하반기 중 국산화 패키지 시제품 개발을 끝낼 예정이다. 이후 ㈜스마트포트테크놀로지와 함께 오는 11월 싱가포르에서 개최예정인 ‘FTE APEX Asia EXPO 2020’에서 공동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안정준 스마트추진실장은 “이번 처럼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고, 중소기업 동반성장에도 적극 앞장설 계획”이라고 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