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충청 내일까지 많은 비…서울·경기 덥고 습한 날씨
남부·충청 내일까지 많은 비…서울·경기 덥고 습한 날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에 14일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13일 전국이 흐리고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으며 남해안에는 천둥·번개가 치고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낮 동안 약화해 남해안으로 내려갔다가 오후부터 다시 발달하면서 북상하겠다. 13일 오후 6시부터 14일 오전 9시 사이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와 함께 150mm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남부지방은 14일까지 비가 길게 이어지면서 시간당 30∼50mm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서울·경기와 충청 북부, 강원도는 오후 9시부터 비가 오겠다. 이 비는 14일 오전 9시에 중부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후 3시께 대부분 그칠 예정이다.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충청 남부·남부지방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 충청 북부·제주도 30∼80mm(많은 곳 100mm 이상), 서울·경기·강원·울릉도·독도·서해 5도 5∼30mm다.

13∼14일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은 30도 내외에 머물겠지만, 내린 비로 인해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3도가량 높겠다.

13일 낮 최고기온은 24∼33도, 14일 아침 최저기온과 낮 최고기온은 각각 20∼25도, 25∼33도로 예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경기, 강원도는 13일 밤과 14일 새벽 사이 비가 조금 오므로 주말 낮에는 더울 것"이라며 "낮 최고기온이 30도 이상인 지역에서는 온열 질환 등 더위로 인한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