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ㆍ노인의료복지시설, 온천수를 이용한 치료 가능
의료기관ㆍ노인의료복지시설, 온천수를 이용한 치료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의료기관과 노인요양시설에서 온천수를 이용한 치료가 가능해진다.

행정안전부는 ‘온천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그동안 제한된 의료기관에서도 온천수 이용이 가능해진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온천법 제16조 및 온천법 시행령 제17조는 온천의 이용허가 범위를 공중의 음용, 목욕장업 및 숙박업, 난방 및 에너지시설, 일부 산업·공중시설로 한정해 의료기관, 노인의료복지시설에서는 온천수를 이용할 수 없었다.

행안부는 프랑스, 독일, 체코 등 유럽국가에서 활성화돼 있는 온천수를 이용한 피부질환, 심혈관질환 치료 프로그램을 도입하기 위해 요양병원, 요양원에서 온천수 이용을 허용해 달라는 충남 아산시 등 지방자치단체의 건의를 수용해 제도를 개선했다.

또 이번 법 개정을 통해 병원, 요양병원, 요양원에서의 온천수 이용이 가능해짐에 따라 기존의 목욕용도 중심의 온천 이용에서 벗어나 유럽에서 발전한 건강과 치유 목적의 ‘웰니스관광’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개정안에는 지자체의 차별화된 온천 시책을 지원하기 위해 온천의 온도, 성분 등 온천도시 지정 기준과 온천 정보에 대한 접근성 강화를 위한 온천정보 제공 근거도 포함됐다.

또한, 개정된 온천법 시행규칙에는 온천목욕장 목욕물 수질 기준에 레지오넬라균 검출 기준과 유리잔류염소농도 기준을 추가·반영함으로써 온천목욕장 이용객들이 한층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승우 지역발전정책관은 “이번 제도개선을 통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웰니스관광, 수중재활치료 등을 활용하여 국내 온천산업이 활성화되고 다시 한 번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