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DMZ 일대 대남 확성기 재설치
북한, DMZ 일대 대남 확성기 재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철거했던 대남확성기 방송 시설을 비무장지대(DMZ) 일대에 다시 설치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군 당국은 22일 “북한이 최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재설치 작업을 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대남 확성기는 비무장지대(DMZ) 일대 여러 곳에서 재설치가 이뤄지고 있다. 이 같은 행동은 최근 북한군 총참모부가 군사행동을 예고한 이후 대남 전단을 대량 인쇄하는 등 대남 심리전 차원의 후속 조처로 풀이된다.

북한은 지난 2018년 5월 1일 최전방 지역 40여 곳에 설치한 대남 확성기를 철거했다. 남측도 최전방 파주, 연천, 강화 등 40여 곳의 고정식·이동식 확성기 방송 시설을 철거했다. 확성기 방송 시설 철거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판문점 선언의 첫 이행사례로 꼽혔다.

판문점 선언에는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며 앞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나가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4월 27일 김정은과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직후 평화의집 앞에서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리고 있음을 함께 선언했다”고 연설했다.

이어 연설에 나선 김정은도 “온 겨레가 전쟁 없는 평화로운 땅에서 번영과 행복을 누리는 새 시대를 열어나갈 확고한 의지를 같이하고, 이를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합의했다”고 했다. 이 처럼 북한이 철거 2년여 만에 재설치 작업이 이뤄지면서 앞으로 DMZ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을 통한 북한의 비방과 선전 등의 활동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